2019.10.20 10:00:00 스타뉴스 한동훈 기자
말 많다 비난받는 차명석 단장의 가슴앓이
  • 3,929
  • 0
공유하기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카카오톡
  • 밴드
  • 블로그
  • 카카오스토리

[사진=LG 트윈스 제공] [사진=LG 트윈스 제공]

 

2018시즌이 끝나고부터 LG 야구단 수장을 맡은 차명석 단장은 소통을 가장 중요하게 여겼습니다. 선수단, 코칭스태프 등 야구단 내에 국한하지 않고 팬들은 물론 미디어와도 가깝게 지내려고 애썼습니다. 하지만 그의 적극적인 '팬 서비스'가 되려 부메랑으로 돌아오는 모양새입니다.

 

많은 인터뷰는 큰 의미의 팬 서비스입니다. 미디어는 야구단과 팬을 이어주는 통로입ㄴ다. 팬과 직접 소통할 기회가 자유롭지 않으니 미디어를 이용합니다. 심지어 차 단장은 올스타 브레이크 기간 때 유튜브 라이브 방송까지 하면서 팬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정도입니다. 차 단장이 미디어 인터뷰에 적극적으로 임하면서 밝힐 수 있는 내용까지는 최대한 투명하게 공개하는 이유입니다.

 

* 자세한 기사를 보시려면 링크를 클릭해주세요!

전체 댓글 0

0 / 600
이전페이지